뱃살 ‘이렇게’ 살쪘을 때 특히 위험해

나이가 들면 주름만큼 가릴 수 없는 것이 뱃살이다. 열심히 운동하고 식단 조절도 해봤지만 쉽게 살이 빠지지 않으면 뱃살 모양부터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같은 뱃살이라도 쌓인 지방에 따라 모양과 살을 빼는 방법이 다를 수 있다. 뱃살 모양별 원인과 공략 방법을 소개한다. 아랫배만 나오면 복근운동 필수 뱃살은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으로 구분할 수 있다. 피부 바로 아래에 피하지방이 붙은 … Read more

뇌가 건강하게 되면, 뇌졸중이나 치매도 예방할 수 있다

뇌와 건강의 밀접한 관계 우리의 뇌는 무게로 하면 전체 무게의 약 2%에 불과하지만, 식사 등에서 얻는 에너지의 약 18%를 소비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몸의 모든 근육이 소비하는 에너지와 거의 비슷합니다. 뇌가 이렇게 많은 양의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 것은 천 수백억 개라고 불리는 방대한 수의 신경세포의 활동을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신경 세포라는 것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모든 정보를 전달하는 케이블과 같습니다. 신경 … Read more

나쁜 여름피부관리법

여름에는 추운 겨울에 비해 피부 트러블이 더 자주 발생한다. 햇볕에 타서 벌레에 물리고 껍질이 벗겨지다. 습한 날씨와 잦은 노출 등으로 투버블을 관리하기도 쉽지 않다. 미국 인터넷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여름철 피부관리법과 대책을 소개했다. ◆ 자외선 차단제는 사용하지 않는다 미국피부암재단은 비흑종피부암의 90%는 일광노출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한국인은 햇볕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다. 실제로 남성의 49%, 여성의 … Read more

피부암을 막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와 함께 준비해야 하는 것

피부암 발병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어린 시절 및 청소년기가 매우 중요하다.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생애 초기 20년간 햇빛에 노출된 양이 향후 피부암 발병에 큰 영향을 미친다. 어릴 때나 10대에게 심각한 일광화상(태양에 과도하게 노출돼 생기는 화상)을 한 번만 입어도 심각한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발병률이 2배 이상 상승했다. 호주는 전 세계에서 피부암 환자가 많은 국가군에 속한다. 영국과 … Read more

다시 시작하는 회식 다음날 술 해장 ‘이 식품’ 추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회식 자리가 늘어난 모습이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은 물론 월요일~목요일에도 퇴근 후 술자리를 갖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 문제는 다음날. 술을 많이 마시면 다음날 저마다 숙취를 호소하기도 한다. 과음으로 괴로운 기분은 어떻게 풀어야 할까. 숙취 해소를 위한 추천식품을 소개한다. 토마토 토마토의 적색 성분인 라이코펜은 아세트알데히드를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 신맛을 내는 구연산은 숙취로 인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