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세종문화회관 아동청소년 예술교육 활성화 사업 후원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왼쪽)이 안호산 세종문화회관 사장(2번째), 정회승 토요타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와 토요타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는 지난 19일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과 아동·청소년 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 4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종 꿈나무 오케스트라에 지원을 이어갔으며, 올해 후원금은 오케스트라 단원 및 서울맹학교 80여명 학생들의 전문적인 악기 교육, 정기 연주회 및 동계 캠프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2010년 창단한 세종꿈나무오케스트라는 세종문화회관이 예술교육을 통한 청소년의 자아실현을 위해 사회 취약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음악교육 프로그램으로 한국판 ‘엘 시스테마’로 평가받고 있다. 엘 시스테마는 스페인어로 베네수엘라의 사회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무상 음악 교육 프로그램이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세종문화회관과 2021년 첫 업무협약을 맺고 8개월간 음악교육을 후원하며 아동·청소년뿐 아니라 서울맹학교 학생까지 지원 폭을 확대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한국토요타자동차와 함께하는 2021 세종 꿈나무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예술교육을 통한 아동·청소년 삶의 변화를 목표로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 정회승 토요타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사장, 안호산 세종문화회관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종 꿈나무 오케스트라 프로그램에 참여해 참가 학생들이 훌륭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토요타자동차도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좋은 기업시민으로서 인재육성 분야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