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2층 집 넘어 찰칵 하와이 덮친 7.6m 큰 파도

큰 파도가 연달아 덮쳐 피로 연장이 물에 잠겼다

하와이에서 25년 만에 최대 규모인 7.6m 높이의 대형 파도가 관측됐다.

미국 하와이 주 국토천연자원부는 18일(현지 시간) 오하이오 섬에서 25피트(7.62m) 높이의 파도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하와이 남부 해안에서 관측된 가운데 25년 만에 최대 규모다.

2층 콘도 위로 파도가 덮친 모습. 사진=틱톡
2층 콘도 위로 파도가 덮친 모습. 사진=틱톡

미국 기상청(NWS)과 어큐웨더는 이번 대형 파도가 14~15일 하와이 빅아일랜드를 강타한 허리케인 더비의 잔해이며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도 파도의 규모를 키우는 데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주까지 이 같은 대형 파도가 이어질 수 있다며 저지대 침수 피해를 경고했다.

하와이 해안의 피로 연장에 큰 파도가 덮친 모습. 사진 = 인스타그램(@k.e.n_n.y.b
하와이 해안의 피로 연장에 큰 파도가 덮친 모습. 사진 = 인스타그램(@k.e.n_n.y.b

말 그대로 ‘집채보다 더 큰’ 파도의 모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유됐다. 빅아일랜드에서는 대형 파도가 주택가를 덮치면서 바닷물이 2층짜리 콘도 정상을 뛰어넘는가 하면 카운티에서는 해변 결혼식 피로연에 파도가 밀려 하객들이 깜짝 놀라 달아났다.

재난대응당국은 해안 저지대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호놀룰루에서 서핑하던 서퍼가 대형 파도에 의해 뒤통수에 열상을 입었으며 아직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