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 진실이 다가왔다. ‘증인'[영화] 마음을 터놓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겪고 있는 지우 역을 맡은 배우 김향기 씨와 이미 충무로에서 다양한 연기를 펼치며 활약한 대배우 정우성 씨의 영화 증인 아세요?

이 영화는 순수한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지우와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변호사 승호의 만남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 입니다. 무엇보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편견을 지적하는 영화 입니다.

비자폐인이 자폐인의 세상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그들과 같은 시각에서 소통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는 영화 속 이야기부터 살펴봅시다.

목격자가 있다. ‘자폐증이야’

신념은 잠시 접고 현실을 위해 속물이 되기로 한 민변 출신 대형 로펌 변호사 승호의 파트너 변호사로 승진할 수 있는 큰 기회가 걸린 사건의 변호사로 지명되자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소녀 지우를 증인으로 세우려 한다.

아저씨도 저를 이용하실 건가요?

자기만의 세계에 빠져 의사소통이 어려운 지우 승호는 사건 당일 목격한 것을 듣기 위해 지우를 찾지만 제대로 된 인사조차 할 수 없어요.

하지만 그날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지우에게 다가가려고 노력한 끝에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지우에 대해 이해하게 되는데, 이제 두 사람은 법정에서 변호사와 증인으로 마주해야 하는데…

-네이버 영화 증인<줄거리>-

이 영화의 결말은 결국 순호는 지우와 만나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지우와 진정한 친구로 거듭납니다.

장애인이 등장하는 많은 영화들은 비장애인의 시선으로 장애인을 그려내고 편견을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영화의 증인은 자폐 스펙트럼 장애인들이 연민의 대상이 아니라 같은 사회에 함께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일깨웠을 겁니다.

당신은 좋은 사람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