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기름값 더 낮춰라 정유사 압박

정유사 때리기 한달간 갤런당 50센트 인하

연설하는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원유 가격 하락을 이유로 정유사에 소비자 가격을 더 낮출 것을 요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밤부터 이날까지 자신의 트위터에 잇따라 글을 올렸다.

그는 “휘발유 가격이 34일 연속 갤런당 50센트(약 654원)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렇게 하면 평균 운전자는 한 달에 약 25달러(약 32,725원)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부통령은 “나는 하루 100만 배럴의 석유를 전략 비축에서 방출했다”고 말했다. “우리의 행동은 효과가 있고 실제 가격은 내려가고 있습니다.”

최근 원유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미국 정부도 원유 가격 안정 노력을 통한 민심 수습에 나섰다.

동시에 바이든 대통령은 정유사들이 소비자들에게 공급하는 기름의 가격을 낮추도록 계속 압박하고 있다. 그는 “원유가격이 6월 사상 최고치보다 20% 하락했지만 휘발유 가격은 절반밖에 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것은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정유사들이 소비자들이 가격 인하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라고 촉구했다.

그는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을 때 정유사들은 유가를 빠르게 올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비록 원유가격이 하락했지만, 미국인들은 원유가격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 그는 “원유가격 인하 혜택이 기업의 이익이 아닌 국민에게 돌아가는 것을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연동된 휘발유 가격을 보면 지난 6월 14일 갤런당 5.02달러인 유가가 이달 19일 4.5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10일 대국민 연설에서 “엑손(모빌)의 이익을 모두가 알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난해 엑손이 하나님보다 더 많은 돈을 벌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달 15일에는 정유사 대표들에게 편지를 보내 “푸틴의 전쟁으로 휘발유 가격이 오른 상황에서 정유사들의 사상 최대 이익이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유가 인하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