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하는 회식 다음날 술 해장 ‘이 식품’ 추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회식 자리가 늘어난 모습이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은 물론 월요일~목요일에도 퇴근 후 술자리를 갖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 문제는 다음날. 술을 많이 마시면 다음날 저마다 숙취를 호소하기도 한다. 과음으로 괴로운 기분은 어떻게 풀어야 할까. 숙취 해소를 위한 추천식품을 소개한다.

토마토


토마토의 적색 성분인 라이코펜은 아세트알데히드를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 신맛을 내는 구연산은 숙취로 인한 속쓰림이 해소되도록 돕고 토마토에 풍부한 비타민B, 비타민C, 글루타민산은 간을 보호하고 피로감을 해소하는 역할을 한다. 술을 깨기 위해서는 생토마토 대신 익혀 먹는 것이 좋다. 라이코펜은 토마토를 익혀 먹을 때 흡수율이 높아진다. 실제로 이탈리아 등에서는 숙취 해소를 위해 토마토와 양파, 조개 등을 넣고 국물을 끓여 먹기도 한다. 이밖에 삶은 토마토 페이스트를 이용해 음식을 조리해 먹는 것도 좋다.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에는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아스파라긴산이 풍부하다. 아스파라긴산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아스파라거스의 이름 자체가 아스파라긴산에서 따온 것이기도 하다. 또 아스파라거스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글루타티온이 함유돼 있어 간 해독 기능을 돕는다. 실제로 동물실험을 통해 아스파라거스의 알코올 숙취 해소 및 줄기세포 보호 효과가 확인되기도 했다(제주대 연구팀).

미나리


향긋한 미나리도 숙취 해소에 좋다. 미나리에는 플라보노이드 성분 중 하나인 ‘페르시카린’이 함유돼 알코올을 분해로 인한 간 부하를 줄이고 간을 보호한다. 미나리는 또 숙취의 원인인 혈액 속의 아세트알데히드 농도를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녹차


녹차에는 폴리페놀이 풍부해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아스파라긴산과 알라닌도 많이 들어 있어 간 부담을 줄여준다. 녹차는 따뜻하게 끓인 뒤 식후 1~2시간 정도 지난 뒤 마시는 것이 좋다. 공복 상태 또는 식사 직후 마실 경우 오히려 소화불량, 속쓰림 증상이 발생·악화할 수 있다.

달걀


계란에는 필수 아미노산인 메티오닌이 들어 있다. 메티오닌은 손상된 줄기세포의 원료가 된다. 또 계란 속 레시틴은 위궤양을 예방하는 등 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실제로 미국과 태국에서는 계란 후라이, 계란 후라이 요리 등을 통해 마음을 달래기도 한다. 계란은 음주 전후에 1개 정도 먹을 것을 권한다. 기름으로 보내거나 튀겨 먹을 경우 칼로리가 높아지므로 많이 먹지 않도록 한다.

뜨거운 국물은 ‘NO’


음주 다음날에는 앞서 소개된 식품 대신 짬뽕 라면 등 맵고 뜨거운 국물을 찾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맵고 뜨거운 국물 음식은 일시적으로 속이 풀리는 듯한 느낌을 줄 뿐 숙취 해소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과음한 다음날 맵고 짜고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알코올로 손상된 위 점막에 자극이 가해져 위에 부담을 줄 수 있다. 합성조미료, 식품첨가물 등이 많이 들어간 음식의 경우 간에 영향을 미칠 위험도 있다. 반드시 국물요리를 먹어야 한다면 콩나물국, 명태국 등을 추천한다. 숙주에 든 아스파라긴산은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 명태 속 메티오닌 리신 등 아미노산 성분은 간을 보호한다.